단상2

101 신앙심이 커진다는 이야기는 신에게 더 의지한다는 것이고, 신에게 의지한다는 말은 물질가치를 우선한다는 이야기에서 정반대 방향으로 가는 것인데, 이 육신이 현상세계에 발을 딛고 서 있는 까닭에 이러한 변화에서 오는 괴리감은 필연적으로 발생할 수 밖에 없으며, 그에 따른 고통은 믿는 자들에게 있어서 성장통에 비유할 수 있다

102 돈으로 인해 곤혹을 겪으면 겪을수록 돈 그 자체를 향해서 나아가는 경우가 많은데, 돈이 만들어진 것이라고 한다면 돈을 원초적으로 만든 존재를 찾아가야 함이 옳지 않은가

103 어떠한 대상에 집착하는 것은 당장이라도 손에 닿을 듯이 가까이 할 수 있는 상태이기 때문이고, 그러한 상태가 납득할만한 수준으로 차단되면 이어서 금단현상으로 발전하기 쉽다

104 배수진 따위의 숨통이 옥죄이고 잃을 것이 없는 입장에 놓이면 과격함, 극단으로치닫음 등의 많은 부작용이 발생하므로 여유롭고 느긋하며 다수의 선택지가 있는 환경 조성이 중요하다, 인간에게 높은 수준의 행위를 바라거나 요구하지 말아야 한다

105 그래서 좋게끝나는법이없는 이유는 위의 두 항목을 통해서 알 수 있다

106 동기란 유발되는 요소가 있기 마련이다, 그러니 믿는 자들이여 내일 일을 염려하지 말라, 주께서 어련히 선한 길로 이끄시고 성령께서 일하신다

107 마음 쏟는 대상의 우상화를 경계하라, 결국 불완전한 우상이 사라진 공허에 마귀가 불안을 몰고 들어온다

108 우상의 속성 중에 자기를 숭상하게 만드는 것이 있다

109 또는 인간이 스스로 세운 우상에 마귀가 교묘히 자리를 꿰차고 앉아 공허와 불안을 무기로 삼아서 인간으로 하여금 끊임 없이 숭상하게 만드는데 마치 그것만이 답인 것처럼 온갖 미사여구와 감언이설을 동원하고 심지어 사랑이라는 귀한 관념, 신의 이름과 가르침까지 들먹인다

110 마귀는 마귀의 목표 대상인 어느 특정 인간의 생각을 따라 그 사람에게 있어서 세상 가장 아름다운 모습으로 둔갑하여 접근한다

111 관계나 공동체에서의 나의 주도권이나 지위, 역할, 비중 등은 신이 어련히 적절한 수준으로 예비하신다, 나는 그저 신의 가르침에 최대한 근접하게 나의 메인에 해당하는 것을 꾸려 나가면 된다, 그 밖의 염려는 쓸데없는 정력의 낭비일 뿐이다

112 촉석봉정이라, 어찌 봉의 새끼를 닭의 무리에서 키우셨겠는가, 저의 존재를 자각키 시작했으니 때가 멀지 않았다

113 신의 인도하심 없이 사람의 입에서 뱉은 말, 열심히 쌓아 올린 사상체계 등이 한순간에 걸레짝이 되는 건 어느 개미 한 마리가 저도 모르게 밟혀 죽는 것 만큼이나 아무 일에 지나지 않는다

114 (드디어 거품이 걷히고) 내게 남은 것 중에 개인적으로 중요시하는 가치들: 공부(神學)와 운동, (텔로미어를 포함한) 각종 유지·보수, 항상성 및 지속가능성의 확보

115 외국어회화에서 단어를 놓치면 대화를 놓치게 된다

116 증식한 프라그는 어느 순간 잇몸을 갉아먹고 안으로 파고들어 치아를 송두리째 도려낸다

117 바스라지는 낙엽과 같이 참으로 나약한 인체

118 1919년 당시와 그 전후의 실질적집권주체가 누구든 간에 온 인민이 거리로 뛰쳐나와 대한독립만세를 외쳤으니 그 자체로 독립한 것이라는 어느 날의 도올 선생의 가르침을 따라 매년 3월 1일은 삼일절이 아니라 (대한민국)독립절이라 함이 옳다

119 일제의 불법강점으로부터는 해방되었지만 주권을 오롯이 회복치 못하고 소련의 괴뢰정권과 미군정에 또 다시 늑탈당하였으므로 매년 8월 15일은 광복절이 아니라 (일제로부터의 해방 만을 국한하여 기념하는) 해방절이 옳다

120 이후 38도선 이북 영토를 수복하여 통일이 되면 그 날을 통일절로 제정하고, 독립절과 해방절 그리고 통일절에 개천절을 더하여 동포의 4대 기념일로 정함이 마땅하다

121 전정기관이 튼튼한 사람들은 두통 등을 수반한 차멀미를 쉬이 이해하지 못할 것이고, 이러한 시각의 연장선 상에서 장애라는 것에 대해 조금이나마 엿볼 수 있지 않을까

122 신호대기나 정류장 일시정차 때에 조금씩 이어서 읽는 방법을 터득하여 이제는 버스 탑승 시에도 두통 없이 독서할 수 있게 되어서 기쁘다

123 만화 덴마를 한 회 한 회 감상할 때마다의 느낌은 한 마디로 말해 감질맛이라 할 수 있겠다

124 식곤증은 양치로 잡는다

125 '좀비'가 서인도제도의 실재했던 개념(원주민미신: 죽은 자를 되살아나게 하는 영력 또는 그렇게 되살아난 시체)이라는 사실을 오늘 처음 알았는데 이를 통해 미국이란 나라가 유럽에 비해 상대적으로 역사문화적 기반이 빈곤한 탓에 그 주변에 가치가 있어 보이는 것들을 모조리 빨아들였다더니 과연 그렇구나 하고 무릎을 치게 되었습니다

126 옳은 이야기를 좋아하는데 옳은 이야기는 감내하려 들면 왜 그렇게 쓰디쓴 것인가

127 옳은 이야기를 좋아하는 사람은 많지 않다

128 살면서 사람 간에 오해라는 것은 불가피하게 따르는 일이므로 그저 오해의 개수와 개개의 크기를 줄이는 데에 힘쓸 뿐이고, 그 남은 오해들은 응당 견딜 따름이다

129 누가 누굴 욕하겠는가

130 상대적으로 (체격이) 큰 개체들은 대체로 눈치를 보지 않는 편이라서 그래서 공룡은 다 죽고 설치류 따위는 살아 남았나 보다

131 입장이 바뀌면 태도도 변한다

132 어린 아이가 신념을 가지면 맹목적이 되기 쉽다

133 예술은 삶을 풍요롭게 해 준다, 그 뿐이다

134 인간의 존재이유는 '하나님을 전하는 것'이라고 들었고, 그렇게 생각합니다

135 인간은 아직 빅-뱅의 원인을 밝혀내지 못 하였습니다

136 모든 것이 살라고만 가르치면 내가 이롭기 위한 이타심 외에는 추구할 것이 없지만, 죽음에 대해서 절대적 타성에 의해 불가항력적으로 수용하게 될 경우 인간은 초월체로 거듭날 수 있으며, 이를 일컫어 '부활'이라고 하여도 무방할 것입니다

137 사람은 아픔을 통해서 교훈을 얻고 그로부터 학습하는데 아프면 아플수록 이것을 높은 수준으로 이해하게 되면 성경에서 말하는 시련이 소망까지 낳는다는 놀라운 표현에 이르게 된다

138 내일 일을 염려함은 환란과 시련을 가볍게 만드는 것이다

139 건포도의 놀라운 변신, 요거트레이즌

140 자기 방을 자기 입맛대로 꾸밀 수 있는 사람은 이미 예술가로써의 권위를 갖는다

141 역사,전통,전례,관례,관습,문화,예술,예술가 등의 이름들이 풍기는 무게감과 주류 및 비주류와의 연관성

142 주류와 비주류, 보편과 특수, 평범과 비범, 기법과 추상 등은 서로 비슷한 맥락이 있다

143 물질이 풍요로운 시대가 되어서 낮아진 허들은 많은 사람들로 하여금 취미,교양 등의 명목으로 예술에 대한 접근을 쉽게 만들었고, 그렇게 양산된 많은 예술가들로 인해 본연의 컨텐츠와는 크게 상관 없는 외적 요인이 예술가로써의 사회적 성공을 결정 짓는 요인이 되었다

144 모든 예술은 기법과 추상 그리고 둘의 다양한 비율의 혼합, 이렇게 세 가지로 간단히 분류할 수 있고, 그 중에서 특히나 음악 분야는 기법적인 것에 많이 치중되어 있다

145 갓난 아이의 시끄러운 울음소리도 제 어미의 귀에는 하나의 추상적인 아름다움일 수 있다

146 실용음악에서의 발성은 목에 힘을 최소한으로 들여서(쉽게 말해 목에 힘을 빼고) 소리와 공기를 적절히 섞어서 해당 음을 분명하게 불러 내는(일종의 '딱' 찍는 느낌의) 것이다

147 지금껏 나는 나의 다양한 컨텐츠 창출 활동에 대해 '왜 이것을 쉼 없이 지속해 나가고 있는가'라는 불확실한 마음이었으나 오늘 분명해진 건 나는 내 취향의 다양한 컨텐츠를 매우 좋아하는데 내가 좋아하는 세상 수많은 작가들의 컨텐츠 생산이 느려서 나의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므로 '이제는 내가 본격적으로 가세해야 하겠다'라는 생각이다

148 런지는 기본적으로 무게중심이 상하로 오가는 하체운동인데 앞뒤로의 하중 흐름이 적정량 이상 가해지면 무릎 관절이 가용범위를 이탈하므로 매우 해롭다

149 김밥엔 요구르트

150 치매의 원인이 질병이나 유전적 요인이 아닌 단순 노화에 의한 것이란 현재까지의 연구 성과에 따라 미국,독일 등 선진국에서는 알츠하이머 연구예산을 삭감 중이라는 기사가 과학잡지 뉴사이언티스트 '19년 2월호에 실렸고 그 상세내용은 뇌에 축적되는 특정 단백질이 단순히 입 안의 박테리아가 잇몸혈관을 타고 뇌에 침투한 박테리아에 대한 방어작용에 의해 발생한다는 것으로, 이로써 치매의 3대 관련 항목을 정리하면 첫째 양치 등 구강건강 관리, 둘째 미세먼지 등 공기질 대처, 셋째 코어, 그 중에서도특히 하체의 대퇴부 단련으로 혈액순환 강화

by 최얼운 | 2019/04/27 16:59 | 단문 | 트랙백 | 덧글(0)

트랙백 주소 : http://ocgubub.egloos.com/tb/3182763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위로            다음 페이지 >>